가을

|

















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Seoul 2017



    

공간은 강렬하지 않지만 성스러움은 농밀하다.

내 모든 욕심과 걱정을 내려놓고 온날!

가을이 성큼 걸어왔다.

절두산성지에서.


Trackback 0 And Comment 0
prev | 1 | 2 | 3 | 4 | 5 | 6 | 7 | ··· | 195 | next